사진 : 토트넘 홈페이지
사진 : 토트넘 홈페이지

 

손흥민 21호골이 주목을 받고 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21호골을 터뜨려 아시아 최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13(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분 팀의 3-0 승리를 굳히는 쐐기골을 터뜨렸다.

이날 손흥민은 팀의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첫번째 골인 전반 21분 케인이 성공시킨 페널티킥 득점은 손흥민이 유도해낸 것이었다. 두 번째 골은 전반 37분 손흥민이 찬 코너킥을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머리로 방향을 틀었고, 이를 케인이 문전에서 헤딩으로 골로 연결시켰다.

세 번째 골은 후반 2분 아스널 골대 앞에서 흘러 나오는 공을 손흥민이 재빠르게 달려들어 성공시킨 것으로 팀의 30을 만드는 득점이자 21호골이 됐다.

현재 EPL 득점 1위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2골이다. 손흥민은 2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득점왕 경쟁을 해볼만하다는 평가다. 

이날 토트넘은 승리를 거두며 승점 65(20511)를 기록해 4위 아스널(승점 66·21312)과 승점 차를 1로 좁히며 UCL 진출 가능성에 희망을 이어갔다.